안녕하세요? 하니동물의료센터를 찾아주셔셔 감사합니다.
 
 
 
홈 > 전문진료과목 > 중성화수술
 
 
  중성화 수술은 예방접종과 마찬가지로 애견의 건강을 돌보는 아주 중요한 방법입니다.
 
암캐의 중성화수술
난소와 자궁을 제거한 암컷은 발정을 하지 않습니다. 발정기 출혈로 지저분해지는 위생상의 문제가 없어지며, 각종 생식기 질환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발병하기 쉬운 자궁축농증, 유방암, 난소종양 등의 발생위험을 줄여줍니다.

수캐의 중성화수술
심하게 짖는 경우의 가장 중요한 치료방법입니다. 성적욕구가 해소되지 못하는 스트레스는 식욕부진, 난폭함이나 공격적인 성격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데, 성격이 온순해집니다. 자위행위를 줄여주어 사람의 팔다리나 인형 등에 올라타지 않습니다. 배뇨 습관을 고칠 수 있으며, 전립선염과 고환질환의 중요한 예방 및 치료방법입니다.
  Q. 중성화수술은 강아지에게 우울해지게 하거나 극단적인 성격변화를 가져온다는데?
  아닙니다. 오히려 발정이나 성적인 본능이 없어져 성격이 온순해지며 쉽게 흥분하는 일이 줄어듭니다. 특히 어렸을 때 중성화시키면 남을 이유없이 공격하거나 지나친 활동, 심하게 짓는 것, 나쁜 배뇨 습관, 그외 성과 관련된 행동문제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Q. 건강을 위해 한 번쯤 출산시키는 편이 좋다는데?
  새생명의 탄생은 주인에게 즐거움을 주는 일이지만, 애견의 건강과 연관된다는 말은 전혀 의학적인 근거가 없습니다. 오히려 암컷의 난소와 자궁을 제거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는 생후 6-8개월령때 오는 첫발정직전입니다. 수컷의 경우는 성숙 년령에 이른 6-8개월령이 수술시기로 권장되어 왔습니다. 최근 연구결과에서는 중성화수술을 한 강아지 중에서도 첫 발정 전에 수술받은 경우, 발정 경험이 있는 강아지들보다 유방암 발생이 8배나 적다고 합니다. 하물며 수술받지 않은 강아지는 그 위험이 훨씬 더하겠지요.
  Q. 중성화수술을 하면 게을러지고 살이 찐다는데?
  먹이조절과 운동으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Q. 불임이나 거세수술은 너무 비인간적인 행위가 아닙니까?
  단순한 본능적인 행위일 뿐 그 이상은 아닙니다. 발정난 암컷이 원치 않는 임신이 되어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며, 특히 수컷의 경우 암컷을 찾아 가출하여 집을 잃거나 다른 수컷에게 물리기도 하고, 교통사고를 당하여 생명을 위협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영국, 미국 등 애견선진국에서는 앞에서 설명한 필요성에 의해 이미 수술해주는 것이 보편화되어 있습니다. 중성화수술은 자궁질환이나 원치 않는 임신, 유방암을 막아주며, 공격성 및 난폭함, 가출, 자위행위와 다리 들고 배뇨하는 습관 등의 행동문제를 억제합니다.
 
  저희 하니동물의료센터에서는 한국 동물 보호협회와 한국 고양이 보호협회와 연계하여 동물 보호의 제일 당면 과제로 삼고 계몽활동을 벌이고 있는 불임수술(수컷은 거세수술)을 전문적으로 시술하고 있습니다. 불임수술을 해야 하는 중요성은 아래와 같습니다 (출처: 한국동물보호협회 자료)

1. 암컷인 경우에는 약 20일간의 월경기간을 가져 집안을 불결하게 합니다.

2. 암컷의 발정 시기에 냄새를 맡고 찾아오는 수컷으로 인하여 이웃에 여러가지 피해를 줍니다. 고양이의 경우에는 밤새도록 아기 울음소리를 내어 수면을 방해하고 개는 아무 곳에나 오줌을 싸며 냄새 역시 진합니다.

3. 발정기 동안의 동물들은 짝짓기를 위하여 생사를 걸고 밖으로 뛰어나갑니다. 이런 동물의 본능을 모르는 사람들은 "우리 개나 고양이가 도망을 나가 돌아오지 않는다" 고 합니다. 돌아오지 않는 동물은 죽었거나 누구에게 잡혀 묶여 있기 때문입니다.

4. 암컷을 키우는 사람들은 내 동물은 집에 안전하게 가두고 교배를 시키지 않겠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더욱 동물을 괴롭히는 일이 되는데, 불임수술을 하지 않는 상태에서 수컷 동물을 차단시키면 번식본능의 욕구를 충족하지 못하여 많은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당하고 문제를 일으킵니다. 또 외부의 수컷들은 암컷의 냄새를 맡고 많으면 10마리, 적으면 4-5마리가 냄새가 나는 쪽으로 이동합니다. 그 과정에서 차에 치여 죽는 수컷들은 이루 헤아릴 수가 없으며, 차에 치여 죽지 않으면 개 도살업자에게 끌려가거나 잔인한 사람들로부터 학대를 받을 수 있습니다. 수컷들은 암컷의 발정기간이 끝날 때까지 몇날 며칠을 주변을 맴돌게 됩니다. 암컷을 수술시키지 않으면 많은 수컷들이 사고로 죽기 때문에 간접적으로 동물을 많이 학대하는 것과 같습니다.

5. 불임수술을 시키지 않으면 동물 건강에도 좋지 않습니다. 5-6세가 넘으면 암컷은 자궁축농증이란 병에, 수컷은 고환에 염증이 생겨 밥을 먹지 않는 일이 빈번하고, 심지어는 그런 병으로 순식간에 죽는 경우가 매우 많습니다. 이러한 여러 가지 불편한 일들은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조차 자신의 동물을 포기하게 만듭니다. 그것은 동물에게는 가장 큰 불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불임수술만이 동물을 잃어버리지 않고 안전하게 끝까지 잘 키울 수가 있습니다. 보호소로 들어오는 동물고아들을 조사해보면 100%가 불임수술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불임수술은 동물보호의 첫걸음이며, 동물고아가 생기지 않도록 도와주시기 바랍니다.